형사재판 진정서
 

사랑과 존경

법원 형사과 재직시, 재판부에 전달하기 위해 자주 접하는 문건중 하나는 재판기일을 목전에 둔 피고인이 범죄사실을 뉘우치고 가정형편상 자신의 가족을 부양해야하니 선처를 호소하는 진정서이다.


재판을 앞둔 피고인으로서는 오매불망(寤寐不忘) 감형과 석방만이 구원이므로 그 절절함이란 어떠한 순애소설보다 더 가슴을 울릴 사연도 많다. 그런가 하면 피해자로서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엄하게 해 달라는 탄원 또한 적지 않다.

이에 비해 피고인의 가족이 피고인을 용서해 달라는 진정의 수는 적은 편에 들어간다. 그만큼 가족의 사랑이 없어서가 아니라 진실로, 가족의 사랑을 받는 가장이라면 애초에 범죄를 저지르지 않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가족사랑은 불의와 불법 등 범죄예방에서도 얼마나 위대한 힘을 발휘하는지의 간접경험을 형사과 재직중에 많이 느꼈다.

그런데 진정서 혹은 탄원서, 가족의 편지 서두에 기본적으로 시작하는 어휘나 단어가 미묘하지만 확연한 차이가 있다.

피고인이 교도소에서 작성한 진정서의 첫 문구는 백이면 백 거의 동일하게 “존경하는 판사님께”로 시작 한다.

작성자 본인의 眞僞여부는 모르지만, 법의 한계적 재량과 인정의 무한적 재량을 혼돈하고 있는 그들로서는 정말 형사재판장에 대하여 언감생심 다른 표현의 단어를 생각조차 못할 만큼 존경의 대상임은 틀림없다.

그런데 피고인의 처벌을 강력히 원하는 피해자의 탄원서에는“존경하는 재판장님” 이란 문구가 생략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냥 “판사님”이라거나 “담당 재판장님”이라고 서두를 꺼내기도 하고 때로는 이름을 직접 사용하여 “ooo 판사님” 이라고 시작하는 경우이다.
이때의 탄원인은 그만큼 절실함이 떨어졌고 피고인에 대한 극도의 혐오감과 증오만 남았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심지어는 존경의 의미와는 전혀 무관하게 판결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사뭇 으름장의 내용조차 들어있는 문구를 보기도 했다. 사람마다의 형편이 다르니 글의 내용도 그렇게 틀림을... ...

어쨌거나 ‘尊敬’ 이란 단어는 그 대상이 고귀하고 우러러 받들고 싶은 역사적 인물이든가, 형사재판장처럼 당장의 준엄한 자유박탈권을 가졌을 때  대상이 되는지도 모른다. 그런면에서 존경은 다분히 수직적이다. 그런데 우리 사회에는 이러한 ‘존경’이란 단어가 많이 사라지고 있다. 대신 가장 많이 익숙하며 부적절하게도 사용되는 말이‘사랑’이라는 말인 듯하다.

아니‘사랑’이란 말은 오히려 남용되고 오용되는 일조차 적지 않아 왠지 잘못 사용되는 듯함에도 누구하나 부정적인 이유를 달지는 않는다. 그만큼 철학적이든 종교적 이념이든 사랑이란 결국 좋은 말이기 때문일 것이다.

졸업을 앞둔 학생들에게 그동안 제일 고마운 분이 누구냐고 묻는 설문에 대부분 부모님, 선생님이라고 대답했고 그분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무엇이냐는 설문에 80%정도가 “엄마 아빠 사랑해요!” “선생님 사랑해요!” 였다는 기사를 읽은 적이 있다.

사랑은 표현이고 존경은 마음이기에 틀린 말이라고 할 수는 없다.

그렇지만 왠지 “사랑해요!” 라고 말하는 것 보다는 “엄마 아빠 고맙습니다!”“선생님 존경합니다!” 가 더 적절하지 않을까하는 뒷맛이 떠나지 않는다.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고, 윗사람이 아랫사람을 사랑하는 것이야 물 흐르듯이 자연스럽게 느껴지는데 자식이 부모에게, 학생이 선생님에게 “사랑한다!” 라는 말에 다소 갸우뚱해지는 이유는......내 보수적 사고의 경직성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사랑’ 이란 그 대상을 아끼고 위하며 한없이 베푸는 내리사랑이 맞을 것 같고, 또 사랑이란 말의 뜻에는 베푼다는 의미에 조금은 더 무게가 실린 듯하기에 그렇다. 자식이 부모에게 베푼다? 고 할 수는 없으므로, 애틋한 마음의 표현이라면 사랑하는 마음보다 감사하고 존경하는 마음에 무게가 실렸다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나름대로 해 본다.

법원에 접수되는 진정·탄원서의 대상인 판사에게는 “사랑하는 판사님!”이란 표현이 전무한 것은 진심이든 아니든 아끼고 베풀 수 있는 여력이 없는 사람들의 입장에서는 사랑한다는 말을 감히 쓸 수 없는 것을 보며 더욱 그렇게 느껴지기도 했다.

창원지방법원 재직시 법원장님께 결재를 받으러 갔을 때

적십자사의 협조 요청으로 직원들에게 헌혈광고를 해야 하는데 자발적으로 동참 할 것을 조용히 권면하시고 당신부터 먼저 헌혈차에 오르시든 박영무법원장님의 모습을 떠올리면 그 분은 분명 존경의 대상이었지 사랑의 대상은 아니었다.

사랑과 존경이 별개일리는 없으니 사랑하고 존경하면 되는 것이지만  기왕이면 사랑의 대상과 존경의 대상만큼은 구별해서 사랑 할 사람은 사랑하되 존경의 대상에게는 마땅히 존경하고 공경하여야 한다.

그런데 ‘사랑’이란 말이 널리 쓰여지고 있는 것만큼 실상 이 사회는 이웃사랑이 많은 것 같지 않음에 참으로 씁쓸한 여운을 금할 수 없다. 남을 위해서 베풀고 아끼는‘사랑’으로 주변을 살펴보면 시급한 일이 한 두가지가 아니건만, 그중에 우선 ‘헌혈’이 있다.

피가 모자라 환자의 수술을 못하는 일만큼 안타까운 일이 어디 있겠는가!

베풀고 베풀어도 건강한 사람에게는 얼마든지 채워질 수 있는 피는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이 있다면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최고의 미덕일진데 헌혈이 모자라 수술이 지연된다는 적십자의 호소를 우리는 귀담아 듣고 있지 않으니...

2009년 2월16일 오후 6시 12분 정치적 종교적 이념을 초월하여 이 나라 국민 모두에게 존경의 대상이신 김수환 추기경께서 선종(善終)하셨다.(善生福終) 살아계시는 동안도 이 시대의 빛이셨든 추기경님은 선종 하시기전에도 빛을 찾는 사람에게 자신의 각막을 기증하셨으니 그 거룩한 분을 애도하며 슬픈마음으로 尊敬이란 단어를 생각한다.

추기경님의 말씀처럼 감사하고, 사랑하자!

사랑이 헤프지 않고 천박하지 않으려면 스스로 남에게 베푸는 진정한 행동으로 사랑하자!  추기경님께서 남긴 고귀한 사랑의 바이러스는 우리 모두의 가슴에 영원토록 남을 것입니다. 尊敬하는 추기경님! 천국 안식 고요히 누리소서!      

          2009년 2월 20일 추기경님의 영결식을 보며

by 마음 | 2009/02/20 11:58 | 삶의 향기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yskim.egloos.com/tb/131195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