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살이

지공선사(地空禪師)라는 말이 있습니다.

청량리에서 춘천까지 가는 교외선 열차를 청춘열차라 부르는데, 손님의 주류가 65세 이상의 젊은 노인들로, 이들이 공공시설을 무료로 이용하는 복지 혜택으로 공짜로 지하철을 타고 데이트를 즐긴다하여 붙여진 비아냥거리는 조어라 하니 그 씁쓸함이 무겁기만 합니다.

절대적 빈곤이 어느정도 해결되자 복지국가를 지향하는 정부정책으로 6,70년대의 산업 역군으로 힘겨운 삶을 살아온 노인에 대한 배려를 한다지만 현실이 팍팍해 과거를 생각할 겨를이 없는 젊은이들은 일 없이 공짜만 즐기는 노인들에게 결코 호의적이지 않습니다.

조선후기 학자인 홍만종의 잡기, 옛날 글하는 사람들의 말과 민가의 속담을 기록한 책, 순오지(旬五志 1678년 숙종 4)에서 노인의 뱃가죽이 두꺼우면(老人潑皮:노인발피) 아무런 유익이 없다.”고 합니다

노인발피(老人潑皮),나이든 사람의 배가 나오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건강의 적신호이니 조심하라는 뜻도 있겠지만, 좀 더 의미를 부여 한다면 노인이 욕심을 부리는 것, 일을 하지 않으며 대접을 받으려는 것, 등이 결국 해롭다는 뜻으로 받아들이면 어떻겠습니까!

곤충학자 정부희 박사의 신비한 곤충이야기를 듣다가, 건강하게 하루를 산다는 게 얼마나 큰 축복인지를 깨닫습니다.

 

<하루살이>

하루살이 곤충이

하루를 사는 것은 축복입니다.

해가, 뜨고 지는 우주의 변화도 보았고

햇빛과 공기를 온몸으로 적시며

할 것 다 하고

번식을 위한 알까지 낳고 죽으니

하루살이 생명에 부족할 게 무엇입니까?

 

태생적으로 입이 없는 하루살이는

이틀을 살 수 있고, 삼일을 살 수도 있지만

사는 만큼

힘겨운 살음의 투쟁, 주림의 고통을 겪어야 하는 숙명이어서

하루 하루를

무덤 같은 병실에서 목숨을 거부하지 못해

연명 치료하는 인간보다

누추함이 없습니다.


<인간 생명의 존엄을 폄훼하자는 뜻이 아님을 첨언합니다.>

 

      

2017. 11. 1

 





by 마음 | 2017/11/03 10:43 | 隨想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yskim.egloos.com/tb/222370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강정우 at 2017/12/06 17:22
내가 가보지 않은 길이라, ....
나는 얼마나 용감하게 죽을 수 있을지..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