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관광

예멘 난민을 역사적 관점으로 본다.

 

8월 여름휴가를 해외여행이 아니라면 제주도에서 함께 지내면 어떻겠느냐는 제주도에 있는 지인의 제의를 받았을 때, 제주도도 해외이니 그렇게 하자며 쉽게 승낙하고, 집에 와서 아내의 동의를 구하였다. 그런데 당연히 반색할 줄 알았던 아내의 태도가 시큰둥하다.

지인의 집이 호텔보다 못할 것도 없는데 왜 그러냐는 반문에 의외의 답이 돌아온다. 제주도가 너무 복잡하다는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관광보다 외국인, 특히 중국인과 예멘 난민도 있어 마뜩찮다는 이유다.

요즘 뉴스에 많이 거론된 예멘 난민의 문제를 휴가지 거부의 핑계로 삼는 아내의 태도에 이번엔 내 부아가 슬슬 치민다.

 

난민이 있고 중국인들이 많이 찾는다 하여 아름다운 관광지의 명성이 퇴색된다는, 뭔가 잘못된 인식이 아내 및 일반 대중들에게 이미 만연되어 있는 듯 하다. 중국인들이야 돈 들고 찾아와 관광이 끝나면 돌아 갈 사람들이니 그렇다 치고, 돈도 없이 목숨을 걸면서 살 길을 찾아 제주도에 와 난민을 신청한 예멘인들에 대한 인식은 또 왜 이렇게 부정적인가!

 

물론 제주도민의 입장에서 거부감을 표시하는 상황을 이해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제주도민도 아닌 아내는 왜 관광을 기피하리만큼 싫어하는가?

답은 그 사람들의 종교가 무슬림 이어서 싫다는 것이다. 어휴! 모태부터 신앙의 기반이 기독교인 아내에게는 무슬림에 대한 적의가 깃든 것이다.

 

그들이 그들의 조국을 탈출할 수밖에 없는 사유로 정치적, 종교적, 인간적 박해를 피해 난민으로나마 살기 위해 온 것은 한마디로 생존을 위해 온 것인데 세계 각처에서 모두 기피의 대상으로 삼는다면 그들은 어쩌란 말인가! 야만적 정치를 피해 문명국을 찾아 목숨을 건 탈출을 한 생명들인데 그들은 어쩌란 말인가!

 

우리나라는 반 세기전 자유 우방국의 도움과 원조로 오늘의 번영을 이룬 나라다. 6.25 전쟁, 1.4. 후태 때 북에서 남으로 살길을 찾아 내려온 실향민들이나 빈곤에 찌들었던 우리 국민에게 우방국의 도움이 없었다면 어떻게 오늘과 같은 번영이 있었는가!

예멘에서 살 길을 찾아 이 땅에 온 사람들도 그렇게 이해해야 된다.

다만 목적지가 동족의 땅이 아닌 이족의 땅이라는 차이가 있을 뿐이다.

 

그런 그들에게 이질적 민족성, 종교의 다름, 자국인 일자리 잠식, 도시의 안전과 미관을 해한다하여 그들을 떠나라고만 하면 우리나라의 인권 존중은 얼마나 후진적인가!

실례로 우리나라도 난민의 역사는 일제 강점기부터 있어왔다. 그 무렵 우리의 선조들은 자유와 목숨을 부지하려 중남미로 하와이로 난민처럼 떠나지 않았는가! 물론 그 나라에서 인력이 필요하여 받아주는 조건이 지금과는 같지 않았지만

 

또한 우리나라의 난민구호의 역사에서 보면

1975430일 베트남이 패망하자 사이공(. 호치민)이 함락되기 전후 우리나라가 구출한 베트남 피난민은 보트피플 포함 약 3,000명 정도였다. 그러자 정부는 1977년 부산시 해운대구 재송동에적십자 난민보호소를 설립하여 이들을 보호한 적이 있다. 그들 중 2357명을 미국, 뉴질랜드등 17개국에 재정착하게 하였고 587명은 국내 정착을 시킨 뒤 적십자난민보호소를 1993년 폐쇄한 사례가 있다. (한국적십자운동 100년사 인용)

현재 세계 경제대국 10위권이라는 우리나라의 글로벌 위상으로도 제주도에 온 난민신청인을 범법자로 적대시해서는 안 되는 이유다.

 

일단 사람목숨 살게 해주며 시간을 들여 그들이 정착할 여건을 만들어 주는 것이 OECD 가입한 선진문명국인 우리나라의 인도적 국격으로 보나 국제인권규범으로 보나 맞다고 본다.

결국 내전에 시달리는 그들의 나라가 안정되고 문화와 풍습이 상이하여 우리나라에 정착이 어렵다고 느끼면 그들 중 대다수는 돌아갈 사람들이다.

국내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사람이 얼마나 되겠나.

한편, 한국은 무역으로 먹고 살며 성공한 나라다. 이들 이슬람문화권 사람들이 지금은 난민 신세로 지내지만 역사의 흐름이 바뀌어 이들의 도움으로 이슬람문화권과 더 큰 교류가 형성되고 상호 무역으로의 교역국이 될런지 알 수가 없잖은가!

제주도는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자연유산을 간직한 특별한 지역이고, 우리나라의 자랑스런 관광지이다. 조금만 여유롭고 긍증적으로 관점을 넓힌다면 그들 난민이 머무는 동안 인간의 존엄성을 위해서 삶의 터전이라도 마련해주는 대한민국의 인정이 필요하다고 본다.

하긴 이런 담론보다 아내를 먼저 설득시키는 내 지혜가 우선이다. 올 여름 너무덥다!

 

2018. 7. 20.

by 마음 | 2018/07/20 12:21 | 隨想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yskim.egloos.com/tb/222998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