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영혼의 무게

얼마 전 90세의 생신을 맞으신 장모님이 자녀들 모두 모인 자리에서 맑은 정신일 때 하는 말이란 단서를 붙이고 당신의 사후에 대한 장례절차를 완고히 말씀하셨다.

<첫째> 가족들 외에는 다른 사람들에게 장례를 알리지 말아라.

<둘째> 기일마다 먼 곳의 자녀들(미국, 프랑스에 사는 처제)이 모이기도 어려우니 공원묘지에 있는 장인과 당신을 화장해서 고향 주위의 산에 뿌리기만 해라. 그러면서 처남에게 장례비용으로 사용 할 통장을 미리 맡기시며, 한 평생 성경 읽고 교회 나가는 복을 누렸으므로 내 영혼은 천국에 있으니 더는 찾지 말라는 당부이셨다.

그 전부터 가끔씩 하셨던 말이지만 최근 기력이 쇠진하셔서 바깥출입이 어려운 때 하시는 말인지라 듣는 모두는 숙연했다.

그 사람의 생각은 그 사람이 걸어 온 인생의 결론이라 하지 않은가! 장모님은 참으로 건강한 삶을 사신분이고 영혼이 가벼운 복을 누린 분이시다.

내 삶의 무게는 어떤가!

지금까지 살아 온 날들이 어둡고 힘들게 살아 온 것인지, 가볍고 밟게 살아온 것인지, 단정 할 수는 없지만 내 삶의 여분도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은 분명하다.

 

사람은 몸무게가 무겁든 가볍든, 젊든 아니든 生命이 다하는 순간 체중은 21g이 줄어든다고 한다. 임종을 일상으로 경험하는 의사들의 학문적 얘기이고 던컨 맥두걸이라는 과학자가 초정밀 저울을 통해 임종순간의 몸무게 변화를 측정한 결과라 하니 믿지 못하거나 신빙성을 부정 할 이유는 없다.

21g의 정체!

의학적으로는 탈수현상이라 주장하기도 하지만, 生命을 지탱하는 정신의 무게가 아닐까! 아니, 더 정확하게 표현하면 영혼의 무게가 아닐까!

결국 죽음이란 생명체에 영혼이 있고 없음으로 삶과 죽음의 경계를 나눈다면 틀리진 않을 것 같다!

지금까지의 내 삶은 과연 21g의 가벼운 영혼으로 살았다고 할 수 있는지, 또 가벼운 영혼으로 살았다 해도 내 생이 유익했고, 보람된 삶이었다고 할 수 있을지...

내 살아온 과정도 간단치는 않았으니 내 영혼의 무게 역시 무거울 것 같다.

법원에 근무할 때도, 법무사로 살면서도

머리를 항상 복잡하게 굴리면서 살아 왔으니 남보다 1g 더 무거웠을 것이고

마음에는 엉킨 그리움을 담고 살아 왔으니 평균적으로 1g 더 무거웠다.

실현하지 못한희망이라는 짐을 지금도 완전 벗지 못한 상태로 있으니 1g 더 무겁다고 보면 난 평균적으로 남들 보다 3g 정도 더 되는 영혼의 무게로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얼마 남지 않은 이나마 더 늦기 전에 마음의 무게, 영혼의 무게를 가볍게 하며 사는 연습을 해야만 한다.

 

우선, 제일 무겁다고 느끼는 것부터 찾아보자!

아무래도 욕망일 것 같다. 경제적 욕망인 물욕이야 내 능력이 부족함을 안 뒤 진작 포기했으니 그렇다고 치고, 허영심과 명예심은 아직도 남아있어 나를 무겁게 하는 것이라면 당장 이것부터 버리는 훈련을 해야겠다. 조금씩 하다보면 가능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내 마음의 무게를 가장 짓누르는 일은 친구들, 형제들과 손잡고 살아오지 못한 안타까운 세월이다.

어느 때인가 절친했던 친구가 사업이 어렵다며 찾아와 손 내밀 때 난 그 손을 잡아주지 못했다. 먹고 사는 문제가 아닌 부도난 사업자금을 막아줄 만큼의 경제적 여력이 없었기 때문이기는 했지만 결과적으로 마음의 짐이 되어 45년의 친분이 멀어진 것만 같다. 그 이전에는 어려운 형제가 도움의 손 벌렸을 때 온전히 채워주지 못함으로 인해 오랫동안 격조하며 원망과 미움의 벽을 쌓은 것이 언제나 나를 무겁게 한다. 간절한 손 내밀었던 그 막냇동생은 결국 외로움의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이미 몇 해 전에 쓸쓸한 영혼으로 떠났으니 아무리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고 이해받고 싶지만 가슴만 저밀뿐 달리 해결의 기미도 없다.

그 뿐인가, 지금 마음이 가장 무거운 문제는 둘째딸에 대한 회한이다. 왜 좀 더 일찍 그 자녀의 여린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을까! 그냥 자기 하자는 대로 살게 했으면 좋았던 것일까!

그 아픔, 나의 십자가가 되어 하루하루 매 순간순간마다 딸을 위해 기도하며, 참회하며, 더 이상의 원망을 품지 않도록 하여 내 영혼의 무게가 더는 무거워지지 않기를 바랄뿐이다. 기도가 전부는 아니지만 기도 밖에 할 수없는 나의 무력함을 안타까워하며 내 영혼의 무게도 21g 이면 좋겠다.

이렇듯 지금까지도 후회스런 일이 많았는데 다가오는 2019년 새해부터는 경노우대를 받는 나이마저 되었으니 더 신중하고 조심스러운 삶을 살아야 한다. 늙었음을 인정하고, 흐르는 세월의 강에서 부유물이 되지 않기 위해 적절한 긴장감으로 하루하루 살아야 할 것이며

경박한 행동을 자제하고 매사 조용한 걸음걸이를 해야 할 것이며

누군가에게 아픔이 되는 말을 하지 않으려면 침묵을 생활화 하는 게 필요할 것 같다. 볼 것, 못 볼 것 다 보면 피곤하니 시선은 독서로 만족하기로 하고 외롭고 슬픈 일 앞에서도 부질없는 낙심은 않기로 하자!

비루하지 않고 품격 있는 삶을 이어가려면 더 많이 베푸는 일을 해야 하므로 우선 건강해야만 한다. 아침마다 근력운동도 잊지 말자고 다짐해 본다. 그러나 이 모든 계획도 혼자서는 안 된다. 장모님이 맑은 정신일 때 진정성 있는 말을 하시듯, 나 역시 운명공동체인 아내와 함께 건강하지 않다면 내 영혼 21g의 무게조차 무슨 의미가 있을까! 맑은 정신일 때 반문해 본다.

2018. 12. 12.

<2007111.자 법률신문에 내용은 다르지만 비슷한 제목으로 발표한 글도 있습니다.>

 

by 마음 | 2018/12/12 16:43 | 隨想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yskim.egloos.com/tb/223272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