水如我心(수여아심)

가훈을 정하다

30년 전쯤 기억이다.

초등학생이던 큰 딸이 아침 출근준비로 정신없는 나에게 아빠 우리 집 가훈이 뭐예요?”라고 묻는다. 갑자기 묻는 이유가 학교 숙제여서 적어가야 한다면서 생글거리는데, 정작 가훈이라고 할 만한 말이 생각도 나지 않아 엄마한테 물어봐했더니 딸은 선생님이 아빠한테 알아오라고 했다면서 고집을 피워 난감해진 나는 아내에게 당신이 알려줘! 라고 미루었다.

아내는 별것 아니라는 듯 우리 집 가훈은아빠 말이 법이다.” 라고 하여 한바탕 웃고 말았는데

그동안 아내와 딸에게 내가 양반 집 장손이라는 말을 자주하며 가부장적 권위를 내세웠던 허세를 은근히 비꼬는 말 인듯하여 얼른 책상 서랍에 10년도 넘게 묵혀있던 화선지를 찾아 펼친 글이 水如我心이란 글귀였다.

그래서 딸에게 우리 집 가훈은 水如我心(물과 같은 내 마음)”이라고 열심히 설명하고 적어가게 했는데

담임선생님이 딸에게 너희 집 가훈이 뭐냐?”고 묻자 정작 딸의 대답은 엄마 말이 법입니다!”라고 엉뚱한 말을 하여, 같은 학교 교사였던 아내를 기절초풍하게 했던 기억이 선하여 지금도 우리 애들에게 가훈은 엄마 말이 법이다로 통한다.

당시 맞벌이 부부로 각자 생활에 바빴던 탓에 제대로 된 가훈이랄 것도 없이 지낸 게 부끄러워 내친김에水如我心을 우리 집 가훈으로 삼기로 작정한 동기이다.

이 화선지 글은 내가 결혼할 때 집안어른으로부터 받은 것으로 기억하는데

누른 봉투체로 보관만 하다가 우연히 펼쳤지만 서체는 예서체나 해서체가 아닌 초서체로 먹물이 뚝뚝 떨어진 자국도 있는 일필지휘의 명필인지라 표구하여 액자로 걸어두기로 하였다.   

글쓴이가 草堂(초당)으로 낙관이 되었으니 초당선생의 글이다.

조선후기의 성리학자 이예봉 선생의 호가 草堂(초당)이었으니 그분이 쓴 글이 틀림없다면 나와 격이 잘 맞는 셈이다.

일반 명사로서의 草堂(초당)이란 원체에서 따로 떨어진 풀과 볏짚으로 지은 조그만 별채를 일컫는데, 조선후기 평민이 살던 대부분 집이 草堂(초당)이라면 현대의 서민들이 대부분 사는 아파트나 무엇이 다를까!

결국 평민의 글귀가 서민이 사는 아파트에 걸렸으니 어울림이 있는 셈이었다.

초당선생은 취사 이여빈의 문하에서 성리학을 수학하였으나 관직에는 나가지 않고 학문에만 전념하여 노년에 학행(學行)으로 천거되어 정9품인 종사랑(從仕郞)의 품계로 최소한의 예우는 받았지만 미관말직의 벼슬로 봐서 각별히 뛰어난 학자는 아니었던 점이 오히려 나와 비슷하여 그 분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水如我心(수여아심)은 언제부터 확실한 우리 집의 가훈으로 나의 새김글이 되었다.  

물과 같은 내 마음水如我心

평온 할 때는 호수이지만 물의 성질로 사나울 때는 험한 폭우가 되기도 하고 세파에 부딪힐 때는 파도처럼 소용돌이치는 마음이기도하다.

한때, 삶의 방향을 잡지 못해 숨통 조이던 젊은 날도 있었고, 푸른 멍, 붉은 멍이 들도록 치열했던 중년의 때도 있었는데, 쫓지 않아도 가는 게 시간이고 잡으려 해도 잡히지 않고 강물처럼 흘러가는 의 절개지라 할 수 있는 요즘에야 너울너울 바다로 흘러가는 물이 水如我心이 아닐까

가진 것도 믿지말고, 아는 것에도 속지말며, 물 흐르듯 조용조용 욕심 없이 사는 게 水如我心 뜻으로 새기며 오늘의 일과를 차분하게 보내야겠다. 어제 집안 정리를 하다 베란다 창고에서 먼지로 뒤덮인 水如我心가훈액자의 흘림체 글을 보며 느끼는 감회이다.

 

2019. 10. 14

 

by 마음 | 2019/10/18 16:44 | 隨想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yskim.egloos.com/tb/223833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